본문 바로가기

존중은 품격을, 품격은 삶을 완성합니다.

캐슬 뉴스

롯데캐슬의 새로운 소식을 만나보세요.

캐슬 뉴스 (번호, 제목, 등록일, 이전글, 다음글) 표입니다.
번호 제목 등록일
161
롯데건설, 기술연구 우수사례부문 최우수상 수상
2017.11.22
롯데건설(하석주 대표이사)은 오늘(22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제10회 건설기술연구 우수사례 발표회’에서 기술연구 우수사례부분 최우수상인 국회부의장상(국회부의장 박주선)을 받았다.

이 행사는 사단법인 한국건설경영협회(회장 허명수)가 주관하고 국토교통부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이 후원했다. 행사의 목적은 최근 대형 건설사가 수행한 우수 건설기술연구 사례 전파, 기술연구 인력의 사기 진작, 국내 건설업계의 R&D 활성화 등에 기여하기 위함이다.

올해 대회는 건설산업의 연구분야 중 토목, 건축, 환경플랜트, 융합 등 4개 부문에서 예비 심사를 통과한 17건의 기술연구 우수사례가 소개됐다.

롯데건설은 융합 분야와 건축 분야에서 우수 기술연구 사례를 제출했고 그 중 ‘GPS 자동화 장비를 이용한 정밀 토공 굴착기술 현장적용사례’로 최우수상인 국회 부의장상을, GTP 4세대 물류센터 시공을 위한 ‘초평탄바닥 표준화 시공 시스템 구축’은 협회장상을 각각 받았다.

‘GPS 자동화 장비를 이용한 정밀 토공 굴착기술’은 굴착공사 현장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포크레인 장비에 GPS 수신이 가능한 장비를 부착한다. 이에 운전자가 굴착할 위치의 좌표를 확인하며 공사를 진행할 수 있어 도면상 정확한 위치의 굴착 관리가 가능하고 굴착 과정 중 측량을 통해 굴착 정도를 확인하는 작업이 필요 없다. 또한, 위치별로 굴착 깊이의 차이가 있는 공사에도 매우 유용하여 공기 단축 및 공사비 절감 등이 가능하다.


‘초평탄바닥[1] 표준화 시공 시스템은’ 6m 길이의 바닥에 2mm의 높이 차이도 허용하지 않는 정밀 시공으로 국내에는 관련 기준이 전무하다. 이 시공 방법은 주로 산업용 건축물 같이 지게차를 사용하는 시설에서 유효하다. 바닥이 올록볼록할 경우 지게차가 높은 선반에 있는 물품을 꺼내다가 전도될 수 있기 때문이다. 롯데건설은 초평탄바닥을 위한 설계 및 재료, 시공관리 기술을 연구 개발하고 건설사 최초로 평가 시스템을 만들었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최근 이슈가 증가하고 있는 4차 산업혁명에 발맞춰 Smart Construction 분야에 대한 관심을 집중하고 있다”라며 “그 일환으로 드론을 활용한 실시간 현장 확인 및 장비 자동화 등의 현장 적용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출처: 환경일보]
입력 : 2017년 11월 22일(水)
오성영 기자 press@hkbs.co.kr
http://www.hkb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45710
이전글
다음글